"“우리가 높여야 할 기준”"